장윤석 의원 “美대사 피습때 내가 최초 괴한 제압했다, 당시 상황 이렇다”

“괴한을 바닥에 쓰러뜨리자 그때부터 몇몇 사람들이 함께 달려들어... 와다닥!” 박귀성 기자l승인2015.03.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새누리당 장윤석 의원이 5일 마크 리퍼트 미국 대사 피습사건 관련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에 이번에 괴한에 의해 습격당한 리퍼트 대사와 미대사 좌측으로 장윤석 의원이 보인다.

[한인협 = 박귀성 기자] 새누리당 장윤석 의원이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의 발생에 대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이하 민화협) 상임위원 자격으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 성명서를 발표했다.

장윤석 의원은 또한 리퍼트 대사가 괴한의 습격을 받을 당시 용의자 김기종씨를 처음으로 제압한 인물로 이날 기자회견은 더욱 언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장윤석 의원은 기자회견에 우선하여 “당시 저는 리퍼트 대사의 바로 왼쪽에 앉아 있었다”며 당시에 촬영한 대형 사진을 들어보였다.

정윤석 의원은 “이날 오전 리퍼트 대사는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화협 주최 조찬 강연회에서 김기종 우리마을 대표가 휘두른 과도에 얼굴과 손목을 공격당했는데, 현장에서 범인을 제압하는 과정이라 전체 상황에 대해서는 기억하지 못하는 부분이 많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장윤석 의원은 또한 “저는 민화협 상임의장의 자격으로 행사에 참석해 헤드테이블에 앉게 됐다"며 "오전 7시 40-50분경 조식용 스프가 나올 때쯤 헤드테이블이 웅성거리기 시작했다”며 “본 행사가 시작되기 전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사고가 발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장윤석 의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너무 순식간이어서 저는 괴한이 칼을 들고 있는 것까지는 직접 보지 못했으며, 괴한이 리퍼트 대사를 덮쳐서 나도 놀랐지만 순간적으로 일어나 리퍼트 대사를 덮친 그 괴한의 등을 덮쳤고, 괴한이 바닥에 쓰러지자 그때부터 몇몇 사람들이 함께 그 괴한을 제압했다”고 밝혔다.

장윤석 의원은 나아가 “범인 김 씨가 사용한 흉기는 일반적으로 식당에 손님들이 쓰는 나이프(칼)는 아니었고, 손잡이가 나무로 된 과도였다”며 “괴한은 범행 후 뭔가 소리를 외쳤다는데 잘 기억나지 않고, 괴한을 제압한 후에 정신을 차리고 보니 이미 리퍼트 대사는 병원으로 간 뒤였으며 테이블에는 핏방울이 떨어져 있었다”고 당시의 현장상황을 설명했다.

장윤석 의원에 따르면, 당시 테이블에는 이번에 괴한습격을 받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비롯 장윤석 의원과 이주영 새누리당 의원, 김성곤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 등 8명 정도가 동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석 의원은 아울러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민화협 성명’을 발표했는데,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

민화협 성명

1.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 홍사덕)는 오늘 아침 본 협의회 주최 세종홀 강연장에서 발생한 마크 리퍼트 주한 미대사에 대한 테러행위에 대해 한미 양국 정부와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1. 민화협은 리퍼트 대사의 빠른 쾌유를 양국 국민과 함께 기원하며 대사의 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1. 민화협은 이번 사건을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테러로 규정하며 이번 사건이 양국의 우호 관계에 추호의 손상도 끼쳐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 합니다.

1. 민화협은 행사장에서 돌발사태에 대한 경호대책 등이 미흡했던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 드리며, 이후 어떠한 책임도 회피하지 않을 것입니다.

1. 민화협은 오늘 사건 이후 현장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였으며, 경찰 수사협조 등 사후 대책에 만전을 기해 나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2015.3.5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테러사건 비상대책위원회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