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비자금 수사' MB정권 유착 의혹 집중수사

조희선 기자l승인2015.03.16l수정2015.03.16 12: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검찰이 포스코건설의 비자금 조성 의혹 등 포스코그룹에 대한 전면 수사에 착수하면서 이른바 '포스코 마피아'들의 비리 의혹이 수사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정준양(67) 전 회장이 포스코를 이끌었던 5년(2009년 2월~2014년 3월)간 벌인 각종 해외 사업과 특혜 의혹이 제기된 일부 기업 인수·합병을 둘러싸고 전(前) 정권 실세들과 이들과 친분이 있는 기업들의 유착 여부가 이번 수사를 통해 드러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정 전 회장과 정동화 전 포스코 부회장, 박모 상무 등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전ㆍ현직 고위 간부들을 출국 금지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포스코는 이명박(MB) 정부 시절 4조원대 인수ㆍ합병으로 계열사 수를 크게 늘렸지만 그에 따른 부실화로 각종 비리 의혹에 휘말려 있는 상황이다.
 
이번 수사 과정에서 전(前) 정권 실세들과의 유착 의혹 등에 대한 실마리도 함께 잡힐 것으로 관측된다.
 
16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주말도 반납하고 지난 13일 포스코건설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주목하는 부분이 포스코건설이 조성한 200억여원의 해외 비자금 중 일부가 당시 포스코 최고 경영진에 흘러들어 갔는지, 나아가 이 돈이 전 정권 실세에게 상납됐는지 여부다.
 
당초 비자금 규모는 100억원대로 알려졌지만, 200억원대를 넘어섰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검찰은 정동화 전 부회장이 이명박 정부 실세와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말부터 포스코건설 관련 비리첩보를 입수해 내사를 벌였고, 정 전 부회장을 둘러싼 수사 자료를 상당 부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초기라 단언할 수 없다"면서도 "비자금 관련 수사만 보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이 정부의 '부패와의 전쟁'에 발맞춰 포스코건설 수사에 나섰다는 점에서 기업 전반으로 수사가 확대될 것인지도 관심사다. 앞서 김진태 검찰총장은 지난 6일 전국검사장 간담회에서 "기업의 정상적인 활동을 위축시키는 범죄 등 경제 발전을 가로막는 부정부패를 적극적으로 찾아내 척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검찰총장의 부정부패 척결 발언은 일반론으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다. 기업 전반으로 수사가 확대될 것이란 관측은 앞서나간 해석"이라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