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제도권 편입 본격화, 핀테크에 3년간 3조지원

조희선 기자l승인2016.10.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정부가 비트코인 등 디지털 통화를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이는 작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5,000억원 규모인 핀테크에 대한 정책금융 지원 규모는 향후 3년 간 연간 1조원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4일 서울 종로구 나인트리컨벤션에서 열린 핀테크 통합포털 오픈식 및 제12차 데모데이(Demo day)에 참석해 이런 내용의 ‘2단계 핀테크 발전 로드맵’의 기본 방향을 발표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단계 핀테크 발전 로드맵에서 불합리한 규제를 없애는 데 집중했다면 2단계에선 핀테크 환경에 적합하도록 기존 제도를 재설계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핀테크 육성'에 초점을 맞췄던 기존 정책 방향을 '핀테크 발전'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핀테크 업종에 대한 정책지원 규모를 내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3조원으로 확대한다. 올해 연간 지원 규모는 5천억원 정도다.

제도적 측면에선 금융규제 테스트베드를 도입해 기업들이 규제 부담 없이 새로운 핀테크 서비스를 시험해볼 수 있는 여건을 만들기로 했다.

은행·증권사 등 금융기관에 가지 않고도 각종 금융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비대면 거래에 걸림돌로 작용하는 인증·본인 확인 등의 규제도 종합적으로 재검토한다.

임 위원장은 "미국, 일본 등 국제적인 디지털 통화 제도화 흐름에 맞춰 디지털 통화의 제도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정부는 올해 안으로 금융권 공동의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만들어 공동 연구와 파일럿 프로젝트(시범 사업)를 추진하기로 했다.

핀테크 발전을 위한 정책지원도 대폭 늘어난다. 올해 KDB산업은행과 IBK기업은행은 핀테크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5,000억원 가량의 정책금융을 지원했다. 금융위는 내년부터는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성장사다리펀드 등으로 지원 기관을 확대해 2019년까지 3년 간 3조원을 핀테크 업종에 지원키로 했다.

임 위원장은 “핀테크 지원기관을 망라하는 민관협력 네트워크를 만들어 지원체계의 효율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