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사저 벼락, 하늘이 노했을까?

전두환 사저 벼락, 조준 위치는... 정한나 기자l승인2018.05.04l수정2018.05.04 08: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두환 사저 벼락, 조준이 잘못되었다? 전두환 사저 벼락, 사저라는 표현도 잘못되었다?

서울신문은 3일 <“하늘도 노했나”...전두환 기소된 날 사저엔 날벼락>이라는 제목의 단독기사를 보도했다. 전두환 사저에 정말 날벼락이 떨어졌을까?

경찰 등에 따르면 3일 낮 12시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 내 경비초소 옆 소나무에 벼락이 떨어졌다고 한다. 소나무는 사저 담장 안쪽 경비구역 내에 자리하고 있었으며, 화재 등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 전두환 사저 벼락... 하늘도 노했다? 사진출처 : MBN

서울경찰청 12경호대 소속 대원은 등 뒤로 떨어진 전두환 사저 벼락에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별다른 피해는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낮 서울 지역에서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와 함께 지름 5㎜ 안팎의 우박이 쏟아졌다.

전두환 사저 벼락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하늘도 노했나"..전두환 기소된 날 사저엔 날벼락 "에라..벼락이나 맞을 놈"이 옛날 어른들의 큰 욕이었는데 정말 벼락을 맞았네요. 하늘이 보기에도 얼마나 미웠으면 경고로 벼락을 보냈을까? 계속 진실을 말하지 않으면 마른 하늘에 날벼락 꼭 보내 주세요..”, “살만큼 살았으니 이젠 그만가소. 더 살다가는 벼락 맞아...”, “그냥 집이라고!!! 사저는 얼어 죽을 사저!! 자택이라고 하든가!!”라며 전두환 사저 벼락에 대한 저마다의 생각을 드러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12.12 군사반란과 5·18 학살로 민주공화국을 유린했다. 이 때문에 1997년 법정에서 ‘내란수괴’, '내란목적살인'등 13가지 혐의로 법적·역사적으로 단죄를 받았다. 하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은 회고록을 통해 "5·18의 치유와 위무를 위한 씻김굿의 제물이 됐다"며 20년 전 판결조차 부정한 인물이다.

3일 광주지검 형사1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작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헬기 사격을 목격한 고 조비오 신부의 주장을 거짓이라 표현하고 조 신부를 ‘가면 쓴 사탄’이라고 헐뜯어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수사·재판 기록,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 조사, 주한미국대사관 비밀전문 등 관련 자료를 통해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한인협 = 정한나 기자]


정한나 기자  Hana@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