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가수 '데프콘', 드라마 스페셜에서 첫 연기 도전!

나 혼자 사는’ 래퍼 데프콘이 ‘거친 남자’로 변했다 김유선 기자l승인2015.03.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유선 기자]나 혼자 사는’ 래퍼 데프콘이 ‘거친 남자’로 변했다. 안경을 벗고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온몸을 던져 거친 액션 연기도 했다. KBS2 드라마스페셜 ‘바람은 소망한 곳으로 분다’를 통해서다.

18일 KBS는 데프콘이 강력계 형사로 변신한 현장사진을 공개했다. 데프콘은 극중 퇴직형사 조성기역의 김영철과 36년간 미제로 남은 탈옥 사건의 미스터리를 추적하는 괴력의 형사 양구병역으로 등장할 예정.

공개된 사진 속 데프콘은 평소 예능에서의 친근한 모습과 달리 거친 형사의 눈빛을 발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트레이드마크인 안경마저 벗어 던진 채 강력계 형사 양구병 역에 몰입한 듯 열정적이고 진지한 모습이다.

또 다른 사진 속 데프콘은 실제 불길과 연기 속에서 온 몸으로 부딪치는 거친 액션장면을 직접 소화하고 있다.

힙합 가수 데프콘의 연기자 변신은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화제를 불러모았다. 그가 맡은 강력계 형사 양구병은 도넛을 입에 달고 사는 유머러스하고 느긋한 성격을 지녔지만, 뛰어난 감과 괴력의 힘으로 수사를 이끌어 간다. 여기에 뛰어난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여줄 김영철, 이원종이 함께 해 극의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드라마스페셜 관계자는"데프콘의 역할은 미스터리와 추리,액션이 혼합된 이번 작품에서 극의 안정감과 신선함을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배역”이라며"데프콘의 진지하고 열정적인 연기열정은 쫄깃한 추리극의 재미와 커다란 체구에서 나오는 묵직한 액션쾌감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것"이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이 드라마는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인 ‘드라마스페셜 2015’ 시즌1의 두 번째 작품이다. 오는 20일 오후 9시 30분부터 100분간(1, 2부 연속방송)KBS2에서 전파를 탄다

.


김유선 기자  yskim@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