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SUHD TV, 미국 프리미엄 시장 상륙

UHD 얼라이언스 하노 바세 의장, ‘완벽한 UHD 에코 시스템 구축할 것’ 안현아 기자l승인2015.04.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삼성 SUHD TV와 행사 관계자들의 모습(사진 왼쪽부터 삼성전자 미국 법인 Dave Das, 파슨스 디자인 스쿨의 색채 전문가 Thomas Bosket, UHD 얼라이언스 의장 Hanno Basse, 삼성전자 미국 법인 Bill Lee)

[한인협 = 안현아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뉴욕에서 SUHD TV 런칭 이벤트를 개최하고, 세계 최대 TV 시장인 미국 시장에서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2일(현지시간), 뉴욕 록펠러 센터에서 주요 IT 매체를 비롯해 130여명의 취재진이 참석한 가운데 ‘2015년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색으로 뛰어들다(Spring into Color)'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서는 55657888형 SUHD TV를 포함해 총 8종의 신제품이 소개됐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T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SUHD TV로 미국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SUHD TV는 효율성을 높인 패널과 피크 일루미네이터(Peak Illuminator)기술로 삼성전자의 14년 플래그십 UHD모델인 HU9000 대비(JS9500기준) 2.5배 밝기와 더 깊은 명암비 표현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5년 이상 연구를 통해, 카드뮴이 포함되지 않은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면서도 넓고, 정확하고, 세밀한 색을 표현할 수 있는 '나노 크리스탈' 기술을 SUHD TV에 적용했다.

올해 출시되는 모든 스마트 TV에 타이젠이 탑재돼 △사용자에게 즉각 반응하는 UI △한번 클릭으로 모바일과 연결되는 쉬운 연동 △클라우드 게임 등 강화된 콘텐츠 등 TV에 최적화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한다.

파슨스 디자인 스쿨의 색채 전문가인 토마스 보스켓(Thomas Bosket) 교수는 "빨간색을 통해 열정을 표현하는 것처럼 색은 보는 것 이상으로 감성을 전달하는 또 하나의 언어"라며 "SUHD TV는 현존하는 TV 중 가장 넓은 색 영역과 놀라운 밝기, 깊은 블랙으로 색이 주는 감성을 스크린에 그대로 재현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미국 법인 데이브 다스(Dave Das) 상무는 "SUHD TV는 TV 화질에 대한 표준을 새롭게 세워나가는 제품"이라며 "SUHD TV를 본격 출시하며 북미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날 행사에서는 TV 제조사, 콘텐츠 제작 업체, 콘텐츠 배포 업체, 포스트 프로덕션 회사들과 함께 결성한 UHD 얼라이언스의 의장인 하노 바세(Hanno Basse)도 참석해 UHD 얼라이언스의 설립 목적과 목표를 소개했다.

하노 바세 의장은 “제작자의 창의적인 의도를 프리미엄 레벨로 표현할 수 있도록 처음부터 끝까지 완벽한 UHD에코 시스템을 구축하려 한다”며 “최고의 UHD 경험을 보장하는 프리미엄 콘텐츠와 기기에 대한 공통된 기준과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