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9호선 대체 급행버스 연장 운행… 무료버스 한시적

무료 운행서 유료 운행으로 850원 요금 받을 계획 안현아 기자l승인2015.04.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서울시는 급행순환버스와 가양 · 염창에서 여의도까지 가는 직행버스를 통합하고, 무료로 운행하던 것을 유료화해 850원의 요금을 받을 계획이다.

[한인협 = 안현아 기자]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2단계 구간 개통 후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도입한 급행버스를 강남까지 연장 운행하고 유료화하겠다고 8일 밝혔다.

김경호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유료화에 대해 "2호선 등 다른 노선을 이용하는 승객들이 (무료버스 운행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고 선거관리위원회에서도 조사를 나와 무료버스는 한시적으로만 운영해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혼잡도 완화의 근본대책인 열차 증차와 관련해 김 본부장은 "열차 제작기간을 1개월 단축하고, 3단계 구간 개통 시기(2018년)에 맞춰 80량을 추가로 들여오기 위해 중앙정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9호선을 공항철도와 직결하는 방안에 대해선 "직결하려면 결국 열차를 증차해야 하는데 국토교통부에선 2018년까지 증차하는 게 목표라고 들었다"며 "서울시는 그보다 이른 내년 8월에 증차할 계획이기 때문에 큰 도움을 받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시는 우선 22일부터 급행순환버스와 가양·염창에서 여의도까지 가는 직행버스를 통합하고, 무료로 운행하던 것을 유료화해 850원의 요금을 받을 예정이다. 또 임시노선인 급행버스를 정규 노선화 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시는 또  정규 노선화 시기는 노들로(여의도 구간) 자동차 전용도로 해제 시기에 맞춰 결정하기 위해 경찰과 협의 중이며,  시내버스로 운영되는 급행버스를 버스조합 등과 협의해 좌석버스로 변경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출근전용 급행·직행버스를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7일까지 총 7천995명이 이용했다고 밝혔다. 하루 평균 1천142명이 탄 셈으로, 9호선 최대 혼잡시간대인 오전 7∼9시 열차를 1편 추가 운행한 효과에 준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또 안전요원을 확충해 출근시간대 김포공항역, 국회의사당역, 노량진역에 추가 배치하고 환승 게이트도 늘릴 계획이다. 

한편, 9호선 1단계 개화∼신논현 구간의 오전 6시부터 7시 30분 사이 이용객은 2단계 구간 개통 전에 비해 5.6% 늘었고, 7시 30분부터 8시 30분 사이에는 2.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이러한 현상이 출근시간대 승객 분산이 이뤄진 증거라고 분석했다.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