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확진 경찰... 감염 경로 미스터리

사우디 다녀온 친구로부터 감염 가능성은 희박...메르스 증상인줄 알고 찾아간 병원에서 되려 감염됐을수도, 혹은 지역감염 가능성도 정유경 기자l승인2015.06.11l수정2015.06.11 15: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유경 기자] 11일에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경찰의 감염 경로가 미궁에 빠졌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1일 14명의 확진자가 새로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 중에는 경기도 평택경찰서 소속 A경사 등 5명이 포함되었으며, 질병관리본부가 이들에 대한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A경사는 지난달 26일과 28일에 사우디아라비아에 다녀온 친구와 술자리를 가진 후 의심 증상을 보였기에 최초 환자 이외에 새로운 메르스 감염원이 아니냐는 의혹을 불러왔었다.

경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A경사는 지난달 31일 밤 11시30분께 발열 등 감기 증상이 심각하여 평택박애병원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았으며, 1차에서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아 2일부터 서울 국립의료원에 격리됐다.

그러나 다음날인 3일 이뤄진 2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4일에 국립의료원을 퇴원했지만, 이후에도 몸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다.

A경사는 폐렴 증상이 나타나 5일 아산 충무병원에 입원했으며, 다시 9일 단국대 천안병원으로 옮겨져 메르스 검사를 받게 되었고, 그 결과 1, 2차 검사 모두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경사의 첫 번째 메르스 감염 경로로 사우디에 다녀온 친구를 만난 일을 꼽을 수 있다. A경사의 친구가 메르스 증상을 보이지 않는 감염원이라면 본인이 증상을 자각하지 못하거나 무증상인 새로운 1차 감염원일 가능성이 생긴다.

그러나 A경사의 친구는 메르스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또 다른 경로로는 A경사가 첫 번째로 찾아갔던 평택박애병원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다. 방역 당국은 이 병원이 지난달 31일 메르스 환자가 경유한 병원이라고 밝혔다.

만약 31일에 이 병원에 경유한 메르스 환자를 만나 감염이 된 것이라면, A경사는 메르스가 의심되서 찾은 병원에서 되려 메르스에 감염됐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그러나 31일에 메르스 환자가 언제 다녀갔는지 확인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기에, 만약 A경사의 감염경로가 친구도, 평택박애병원도 아니라면 지역감염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A경사가 있는 평택은 메르스 발생 초기에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던 지역이라는 점에서 A경사가 병원 밖에서 감염됐을 가능성도 낮지 않은 상황이다.


정유경 기자  yukyeong.jung@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