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 스위스 경찰, FIFA 본부 압수수색.. 수사 속도에도 탄력 예상

장문기 기자l승인2015.06.12l수정2015.06.15 07: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장문기 해외스포츠전문기자] 국제축구연맹(FIFA)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스위스 경찰이 마침내 취리히에 위치한 FIFA 본부를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고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은 스위스 경찰이 취리히의 FIFA 본부에서 제프 블레터 회장과 제롬 발케 사무총장, 마르쿠스 카트너 재무책임자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자료들을 압수 하였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행보는 최근 도메니코 스칼라 FIFA 회계감사위원장이 2018, 2022년 월드컵 개최권 박탈 가능성을 제기하며 그에따른 비리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식의 발언이 나온 데서 비롯되었다. 당시 두 나라의 월드컵 개최권이 박탈 될 가능성이 있다는 발언을 한 그의 태도가 알려진 이후 지난해 FIFA 윤리위원회의 조사보고서까지 드러나며 일파만파 알려지게 되었고 이로 인해 수사를 하고 있는 스위스 경찰이 차기 월드컵 개최지 선정과 관련된 의혹에도 초점을 맞추게 되어서 압수수색이 펼쳐진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실제로 언급되었던 FIFA 윤리위원회의 조사보고서에서는 러시아와 카타르가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다는 충분한 증거가 나오지 않았다는 결론을 맺으며 나타났었고 그로인한 논란들이 심화되면서 개최지 선정에 따른 말들이 펼쳐 진 바 있었다.

이같은 비리 수사때문에 FIFA 측은 2026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 작업도 미루었고 2018년 월드컵 개최지로 알려진 러시아에서도 비탈리 무트코 체육부 장관이 나서서 스위스와 미국 수사당국의 수사에 강한 불만을 토로하기도 하여서 수사에 대한 다양한 태도와 말들을 펼치기도 하였다.

앞서 FIFA의 비리 의혹 수사에서는 핵심 인물이기도 한 잭 워너 전 FIFA 부회장이 대한축구협회와 FIFA에서 직접 전달한 아이티 구호금을 횡령한 사실까지 드러나며 축구계를 놀라게 만들었다.


장문기 기자  mkjang@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