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시민 9131명 결핵 감염..사망 357명

조희선 기자l승인2015.10.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지난해 결핵이 새로 발병한 서울시민은 9131명, 이로 인한 사망은 357명으로 집계됐다.

8일 서울시가 공개한 지난해 법정감염병 발생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결핵에 걸린 서울시민은 새로운 감염자(9131명)에 재발자(1408명), 만성배균자(57명), 전입(49명) 등을 포함해 1만1074명으로 나타났다.

신환자는 2013년 1만866명 대비 15.9%, 전체 감염자는 1만4148명에서 1년새 21.7% 감소했다.

자치구별로는 송파구가 1450명(13.1%)으로 환자가 가장 많았고, 은평구 636명(5.7%), 구로구 604명(5.5%), 중구 558명(5%), 노원구 506명(4.6%)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서울시민의 1군감염병 발생은 329명, 2군감염병은 7381명, 3군감염병은 1만280명으로 집계됐다.

1군감염병은 A형 간염이 243명으로 가장 많고 장티푸스(42명), 세균성이질(20명),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16명), 파라티푸스(8명) 등이었다. 이로인한 사망은 장티푸스 1명을 기록했다.

2군감염병은 수두가 4641명으로 1위를 차지했고 유행성이하선염(2212명), B형감염(393명), 홍역(99명), 백일해(22명), 일본뇌염(11명), 파상풍(2명), 풍진(1명) 등 순이었다. 이 중 백일해와 일본뇌염으로 각 1명이 사망했다.

3군감염병은 결핵이 9131명으로 가장 많았고, 357명이 사망했다.

이어 성홍열(620명), 쯔쯔가무시(213명), 말라리아(96명), 신증후군출혈열(16명), 한센병과 렙토스피라증 각 2명 등으로 조사됐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