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사상누각? 정작 모래 위의 집에 있는건 대통령과 검찰"

조희선 기자l승인2016.11.23l수정2016.11.23 14: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손석희 앵커가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의 사상누각 발언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손석희는 지난 21일 저녁 7시55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사상누각은 모래 위에 지은 집을 말한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검찰 중간 수사 결과에 대해 ‘객관적인 증거는 무시한 채 상상과 추측을 거듭해서 지은 사상누각일 뿐’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는 검찰 조사에 일절 협조하지 않겠다고 했다. 하지만 모든 혐의들은 사상누각이 아니라 견고함으로 뭉쳐 있다"며 "모래 위에 지은 집에 있는 사람은 따로 있는지도 모르겠다. 정작 사상누각에 있는 건 검찰과 대통령이라는 국가 시스템 자체가 아닌가 싶다. 선출된 권력이 선출되지 않은 권력과 함께하며 불법을 자초한 세상"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손석희는 “선출된 권력이 선출되지 않은 비선조직과 손을 잡고 우리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그 모든 분야에서 불법과 탈법 의혹을 자초했다”며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부실하지만 견딜 만하다고 믿어왔던 조직은 매우 위태로웠다. 우리 모두가 우리 의지와 상관없이 우리 의지와 반대로 사상누각에서 살아오고 있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손석희는 “누군가가 사상누각이라 칭했던, 오늘도 계속되고 있는 내용들은 단단한 바위로 만들어져 가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딜레마에 빠지게 되는 것은 아닌가 한다”며 “대통령을 비롯한 집권 세력의 혐의와 의혹이 모래가 아닌 바위가 될수록 우리가 발 딛고 있는 민주주의라는 시스템은 마치 모래처럼 허약해져 간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