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교육감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고...”

도내 모든 교실에 공기청정기 설치 김효빈 기자l승인2018.04.05l수정2018.04.05 14: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지철 충청남도교육감이 4월부터 학생들이 공부하는 모든 교실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공사립 유치원도 포함되며 관련예산은 67억이다.

김지철 교육감은 4월 5일 오전 언론브리핑을 통해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고 학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학생들이 공부하는 모든 교실에 4월 중순부터 공기청정기 설치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교육청의 이번 발표는 최근 서울 등 일부 지자체에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발표한 바는 있었지만 시도교육청 단위에서는 처음 발표한 미세먼지 대책이다.

▲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도내 모든 교실에 공기청정기 설치 관련 하여 브리핑하고 있는 모습

"4월 중순부터 학교별로 설치 시작"

공기청정기 설치는 이르면 4월 중순부터 학교별 계약에 의해 설치가 시작된다.

설치 방법은 성능개량과 주기적인 필터교체 등 유지관리의 편의성을 위해 임대형식으로 하며, 지원기준은 한 학교당 학급전체, 보건실 1실, 관리실 3실, 특별실 2실을 기준으로 그에 따른 임대료 전액을 지원하게 된다.

"소요 예산은 67억, 당초예산 26억에 41억은 추경으로"

충남교육청은 지난해까지 21개 단설유치원과 화력발전소 주변 5Km이내 47개교에 10억 7,700만 원, 29개 초등학교에 8억 원, 자체설치 147개교 등 총 244개교 1,903개 교실에 공기청정기(공기정화장치)를 보급한 바 있으며, 이번에 14,830개 교실에 추가 설치가 된다.

이로써 도내 16,733개의 모든 교실(보건실, 특별교실, 관리실 포함)에 공기청정기가 설치되며 그에 따른 예산은 66억 7,350만 원이 소요된다.

도교육청은 당초 편성된 26억 이외에 추가로 필요한 41억은 도의회의 협조를 받아 추경으로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신설 증·개축 모든 학교에 기계식 환기설비"

아울러 올해 중에 4억 원을 투입하여 실내체육시설 10개소에 기계 환기설비를 시범 설치하여 효율성을 검증한 후 효과가 있는 경우 모든 실내체육시설로 확대한다.

또한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하고도 유지관리비 부족으로 가동을 못하는 사례를 방치하기 위하여 2019년도부터는 학교운영비에 임대비와 유지관리비로 78억 9,500만 원을 증액 편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특히, 충남교육청에서는 미세먼지 제거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 기계식 환기장치와 천정형 냉·난방기에 부착하는 공기청정기를 내년부터 추가로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하여 충남교육청은 이번 정책결정에 앞서 각급 학교장 및 행정실장 1,2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그중 76%가 공기 청정기 확대설치를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협 = 김효빈 기자]


김효빈 기자  sayco01@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