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9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타] 쇼트트랙 기자회견서 김아랑 노란리본, 말 한마디의 ‘위로’
김아랑 노란리본은 김아랑 선수의 헬멧에 새겨져 있었다. 김아랑의 노란리본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때 눈길을 끌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노란리본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상징물이 아니라 김아랑이 노란리본을 정치적으로 달고 나왔다고 하여 논란이 됐다. 김...
김조아 기자  2018-02-24
[기타] 정현, 진짜 운동선수란...
정현은 투지력이 강한 선수다. 정현의 SNS에 테니스를 열심히 치고 있는 모습에 “시간이 모든 걸 해결해줄 거라고 믿고 버틴다”고 했다. 정현은 이미 성장하고 있는 선수고, 성숙했다. 정현은 “다시 한 번 불붙일 시간 결과가 어떻든 담담하게 받아들일 ...
김조아 기자  2018-02-23
[기타] ISU, 사진 한 장으로 모든 것 정리
ISU의 사진 한 장에 중국 네티즌들도 자신들의 반칙을 인정하고 있다. 중국 선수들도 이제는 ISU의 설명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게 됐다. ISU의 판단과 이번 중국 선수들의 태도를 생각하며 경쟁에서 상대를 이기고 승리를 향해 무작정 달리는 것이 아니라...
김조아 기자  2018-02-22
[기타] 박재민, 이번에는 어떤 ‘변신?’
박재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용실에서 찍은 사진 한 장과 함께 “자, 변신을 시작해볼까”라고 했다. 박재민은 늘 도전한다. 그래서 변화된 박재민의 모습은 늘 반갑다.박재민은 대학교 입학 후 비보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재민은 습관성 탈...
김조아 기자  2018-02-22
[기타] 김소희 "계속 도전한다!" 이유는...?
김소희는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선수이다. 김소희는 2013년 제9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알파인스키 고등부 복합, 회전, 슈퍼대회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소희는 2013년 제9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알파인스키 여자 고등부 대회전에서는 은메달을 얻었다.김...
김조아 기자  2018-02-22
[기타] ISU, 중국 반칙 장면 빨간 줄로 ‘쫙!’
ISU는 중국이 ‘임페딩 반칙’ 했다며 ISU 홈페이지에 사진을 공개했다. ISU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빨간 선까지 넣어 중국이 명백한 반칙을 했다고 알리고 있다. ISU가 이렇게 사진을 공개하며 설명까지 덧붙이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중국은 이미 ...
김조아 기자  2018-02-22
[기타] 밥데용 코치, 정이 간다!
밥데용 코치는 결승 진출에 성공한 남자 팀추월 대표팀 한 사람, 한 사람을 격려해주었다. 밥데용 코치는 여자 팀추월 경기가 있기 전에 선수들과 이야기를 하면서 분위기를 좋게 이끌어 갔다.경쟁자에서 도우미로 한국에 온 밥데용 코치는 2010년 벤쿠버, ...
김조아 기자  2018-02-21
[기타] 판커신 나쁜 손... 꿀밤을 한 대 때려야 하나?
판커신의 나쁜 손을 조심하라! SBS 경기 포인트로 ‘나쁜 손’ 무서운 판커신이 등장했다. 판커신은 2017~2018년 월드컵 2차 여자 500m 준결승에서 최민정과 충돌했다. 판커신은 2017년 삿포로 여자 500m 결승전에서는 심석희와 충돌했다.“...
김조아 기자  2018-02-21
[기타] 컬링 순위 마늘시스터즈 “영미!” 유행
컬링 순위는 의미 없다. 한국 컬링 순위는 이제 여자팀은 4강에 선착해 있던 한국 여자팀에 의해 컬링 순위는 바뀌게 됐는데 한국은 21일엔 세계 컬링 랭킹 순위 3위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를 완전히 압도했다. 누가 컬링 순위를 논하는가? 여...
박귀성 기자  2018-02-21
[기타] 컬링 순위, 대한민국 금메달을 향하여!
컬링 순위 1위인 대한민국은 이미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현재까지 일곱 경기 중 대한민국은 6승 1패로 참가팀들 중 컬링 순위 1위를 달리며 4강에 들어갔고 OAR은 4강 탈락이 됐다.대한민국은 컬링 순위 1위를 굳건하게 지켰다. 21일 강릉 컬링센...
김조아 기자  2018-02-21
[기타] 쇼트트랙 3000m 계주, 금빛 세리머니 ‘활짝’
쇼트트랙 3000m 계주의 간이 시상식에 대한민국 선수들이 들어왔다. 쇼트트랙 3000m 계주 동메달은 B파이널 1위 네덜란드 선수들이 차지했다. 이어 쇼트트랙 3000m 계주 은메달은 이탈리아 선수들이 얻었다. 쇼트트랙 3000m 계주 대망의 금메달...
김조아 기자  2018-02-21
[기타] 백철기 감독 김보름 기자회견 불씨 기름 부어
백철기 감독 김보름 기자회견은 분노를 더했다. 백철기 감독 김보름 기자회견은 차라리 안했어야 했다. 백철기 감독 김보름 기자회견에서 백철기 감독은 단 한 번도 노소영의 상처를 언급하지 않고, 기자회견장에 데리고 나온 김보름 변호와 박지우 감싸기에 바쁜...
박귀성 기자  2018-02-21
[기타] 노선영 인터뷰 백철기 감독 주장과 정면 배치
노선영 인터뷰는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이 가진 기자회견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노선영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백철기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주장한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날 노선영의 인터뷰나 백철기 감독, 김보름의 기자회견은 지난 19일 20...
박귀성 기자  2018-02-20
[기타] 중국 실격 캐나다 실격에 활짝 웃게 된 ‘두 팀’
중국 실격, 캐나다 실격이다. 중국과 캐나다 모두 쇼트트랙 여자 3000미터 계주 결승에서 실격을 당했다. 중국과 캐나다는 왜 실격 당한 것일까?중국과 캐나다 실격 소식에 기뻐할 팀은 두 팀이었다. 바로 중국, 캐나다 두 팀의 실격으로 이탈리아가 은메...
김조아 기자  2018-02-20
[기타] 쇼트트랙 3000m 계주 김아랑에 유독 ‘열광’
쇼트트랙 3000m 계주 금메달 소식,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이 주가됐다. 쇼트트랙 3000m 계주에는 김아랑, 김예진, 심석희, 최민정이 나섰다.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맏언니 김아랑은 특별한 주목을 받았다. 쇼트트랙 3000...
박귀성 기자  2018-02-20
[기타] 김보름 인터뷰 “입이 보살이다!”
김보름 인터뷰 “입이 보살이다!” 김보름 인터뷰 무개념, 김보름 인터뷰 논란, 김보름 인터뷰가 무개념으로 낙인 찍히고, 김보름 인터뷰 관련 네티즌들의 공분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김보름 후원사인 스포츠 의상 전문업체 ‘네파’가 김보름과의 후원...
박귀성 기자  2018-02-20
[기타] 민유라 겜린 동영상, 멀리 울려 퍼진 ‘홀로 아리랑’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20일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 출전하여 연기를 선보였다. 민유라, 겜린에게는 누구보다 소중한 무대였다. 민유라, 겜린이 연기를 시작하기 전에 KBS 해설자는 민유라와 겜린이 기억에 남는 경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조아 기자  2018-02-20
[기타]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 선수와 장수지의 이야기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 선수가 19일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경기를 펼쳤는데 노선영 선수가 김보름, 박지우 선수보다 뒤늦게 들어오면서 두 선수가 노선영을 왕따시킨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붉어졌다. 네티즌들은 김보름과 박지우에게 비난 여...
김조아 기자  2018-02-20
[기타] 이상화의 눈물, 영화의 한 장면
이상화는 경기가 끝나자 눈물을 흘렸다. 이상화는 사실 울컥할 때가 정말 많은데 정말 참는 거라고 했다. 이상화는 혼자서 정말 잘 운다고 말했다. 이상화는 너무 힘들지만 어쩔 수 없다고 했다. ‘빙속여제’라는 수식어가 붙는 이상화. 그러나 이상화는 누구...
김조아 기자  2018-02-19
[기타] 고다이라 나오와 이상화의 비화
고다이라 나오와 이상화는 경기가 끝나고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을까? 고다이라 나오와 이상화가 서로를 격려해 주는 감동적인 장면이 18일 방송에 그대로 나왔다. 고다이라 나오가 오랫동안 경쟁했던 상대는 바로 이상화 선수였다. 고다이라 나오는 이상화 선수를...
김조아 기자  2018-02-1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