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포스코건설 압수수색...이 총리 지시로 본격 수사 착수

조희선 기자l승인2015.03.13l수정2015.03.13 17: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박근혜 정부가 대기업 부정부패에 대해 강력한 척결 의지를 밝힌 가운데 검찰의 사정(司正) 칼날이 국내 대기업을 정면으로 향하고 있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12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부정부패 척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천명한 상황에서 이번 수사가 정관계 로비 의혹 등으로까지 확대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수사는 지난달 검찰 정기인사로 진용을 새로 꾸린 서울중앙지검 특수부의 첫 기업수사다. 전날 이완구 국무총리가 대국민 담화에서 부정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한 직후 이뤄진 만큼 고강도 수사가 예상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조상준 부장검사)는 13일 오전 인천 송도에 있는 포스코건설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해외 건설사업 관련 내부자료와 회계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13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포스코건설 해외 건설현장 임원들이 100억원대 비자금을 횡령한 사실은 지난해말과 올해초 사이에 포스코건설 내부 익명게시판에 한 직원이 글을 올리면서 외부에도 알려지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정당국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해당 직원이 올린 글은 지난 2009년과 2010년 사이에 포스코건설이 베트남 지역 건설사업을 책임지던 임직원들이 현지 하도급 업체에 지급하는 대금을 부풀리는 방법으로 1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조성된 비자금의 사용처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임원들이 횡령했다는 얘기가 나왔고, 포스코건설은 이에 대해 지난해 7월 내부감사를 진행 후 징계처분을 내렸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 결과가 석연치 않다고 판단한 직원이 게시판에 글을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그 직원이 비자금을 만들어서 사용했다는 내용을 익명게시판에 올렸고 포스코건설이 이후 이 직원을 잠깐 대기발령했다가 나중에 회장이 다시 본사로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해당 직원이 두 차례에 걸쳐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비자금은 2009년부터 2012년까지 현지 발주처에 리베이트로 지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자체 감사에서 이런 비리를 적발하고 징계조치했다.
 
검찰은 의혹이 제기된 임직원들의 금융거래내역을 분석하는 한편 회사 측의 감사자료를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비자금의 정확한 규모와 구체적 사용처를 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비자금이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조성됐거나 돈의 일부가 국내로 흘러들어왔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 국세청의 세무조사 이후 계열사들끼리 매출액을 부풀려준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정준양 전 회장 시절 기업 인수합병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여서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베트남 영업담당 임원들이 실적에 집착해 저지른 개인적 비리"라며 "회사가 조직적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국내로 반입했다는 얘기는 소설"이라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