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이용대-유연성' 올 시즌 첫 정상 등극

최대 적수였던 인도네시아 복식 팀에 2대1 역전승 유찬형 기자l승인2015.04.27l수정2015.04.27 16: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용대(앞)와 유연성(뒤)

[한인협 = 유찬형 스포츠전문기자] 한국 배드민턴의 자존심이자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는 이용대(삼성전기)-유연성(수원시청) 복식 조가 마침내 올 시즌 첫 정상에 등극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용대와 유연성은 26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우한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5 아시아배드민턴선수권 대회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의 모하마드 아흐산-헨드라 세티아완조에 2대1(18-21, 24-22, 21-19)로 접전 끝에 역전에 성공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이용대-유연성은 지난 3월 전영오픈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국제대회 출전 4번째 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랭킹 1위의 자존심을 지켰다.

이날 결승 상대인 인도네시아 아흐산-세티아완조는 대회마다 이용대-유연성의 발목을 잡은 '악연'의 주인공이었다. 이번 승리는 이러한 악연을 털어냈다는 점에서 우승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인도네시아 아흐산-세티아완조는 지난해 인천아시안게임 결승에서 이용대-유연성을 꺾었고, 지난 5일 말레이시아오픈 결승전에서 역시 1대2(21-14, 15-21, 21-23)로 역전패를 내주고 말았다. 

그러나 3번의 눈물은 없었다. 아시아 최강을 가리는 이번 아시아선수권에서 이용대-유연성은 승리를 위한 강한 투지를 드러냈다. 첫 세트를 뺏기며 패배의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 했으나 2세트에서 듀스 접전 끝에 승리해냈다. 

3세트에서 역시 16대19까지 벌어졌으나 이후 5점을 잇달아 따내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결국 복수에 성공했다.


유찬형 기자  cyyu@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