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FC서울 감독 "힘든 일정 속 선수들은 잘해줘..다음 경기 필승"

FC서울vs울산현대(0:0) 최용수 FC서울 감독 인터뷰 유찬형 기자l승인2015.05.31l수정2015.05.31 2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유찬형 스포츠전문기자] 31일 오후 4시 무더위 속 열린 FC서울과 울산현대의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맞대결은 0대0 무승부로 종료됐다. 최근 2연패에서 분위기 반전을 위해 승리가 필요했던 FC서울은 아쉬움을 삼킬 수 밖에 없었다.

최용수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번 경기를 이기지 못해 아쉽지만 다음 번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는 반드시 이기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다음은 FC서울 최용수 감독 인터뷰 전문

Q. 오늘 경기 소감

상당히 힘든 일정 속에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다고 생각한다. 득점 기회도 있고 위기도 있었다. 무실점을 한 것은 좋지만, 득점을 해서 홈 팬들에게 골을 보여줬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 앞으로의 세 경기(인천, 전북, 대전전) 일정도 중요하다. 선수들을 잘 추슬러서 다음 인천 전에서는 반드시 승리를 팬들에게 선물하겠다.

Q. 박용우 선수를 이용한 3백 구성은 첫 시도이다. 이에 대한 평가를 한다면? (박용우 선수는 원래 중앙미드필더인데 이번 경기는 중앙 수비로 출전했다.)

박용우 선수는 공수에 걸쳐 상당히 다양한 재능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경기력을 유지한다면 우리 팀 주전으로 나서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발전된 모습을 계속해서 보여주고 있다. 박용우 선수가 대학교 시절에 그 포지션을 소화했기 때문에 큰 무리 없이 잘한 것 같다.

Q. 인천 전 승리를 위해 골이 필요한데 어떤 부분을 보완할 계획인가?

상대방 골문 앞 슈팅 지역에서 과감해질 것을 매경기 요구하고 있지만 그게 잘 되지는 않고 있는 것 같다. 선수들이 경기력과 자신감을 회복하면 득점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공격 쪽에서 좋은 모습들이 조금씩 나오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더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Q. 박주영 선수의 프리킥이 골대를 강타했다. 박주영 선수에 대한 평가를 하자면?

오늘 비록 득점은 못했지만 본인 위치에서 잘 해준 것 같고, 점점 경기력을 올라오지 않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 현재 페이스대로 컨디션을 끌어 올리게 되면 공격에 있어서 힘이 되지 않을까 싶다.

Q.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서의 연속된 실점 기록을 오늘 무실점으로 끊은 반면, 계속 이어오던 득점 행진은 오늘 끊어졌다. 오늘 경기로 아시아챔피언스리그 패배 기억을 조금은 추슬렀다고 생각하나?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최근 두 경기에서 6실점하며 불안감을 갖고 있었는데 이를 (오늘 경기) 무실점로 지운 것은 만족한다. 선수들이 골을 넣어야 자신감도 얻고 하기 때문에 득점이 필요하다. 선수들이 인천전에서 골에 대한 욕심과 자신감을 갖는다면 충분히 좋은 상황을 만들 것 같다.


유찬형 기자  cyyu@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