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윤초적용, 1분이 60초가 아닌 61초...이런 현상은 왜?

조희선 기자l승인2015.07.01l수정2015.07.01 13: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오늘(1일)은 1초의 시간을 추가하는 윤초가 세계적으로 적용된다.

4년마다 한 번씩 2월에 하루를 더하는 ‘윤일’을 실시하는 것처럼 하루 24시간에 1초를 더하는 윤초(閏秒)가 시행된다. 윤초는 표준시와 실제 시간의 차이를 조정하기 위해 가감하는 1초를 말한다.

전통적으로 하루라는 시간은 지구가 한 바퀴 회전하는 자전주기를 기준으로 한다. 하지만 1967년 국제도량형총회(CGPM)에서 세슘원자가 진동하는 주기를 기준으로 1초를 새로 정의하면서 문제가 생겼다. 지구의 평균 자전주기는 세슘원자시계를 기준으로 하면 24시간보다 약 0.002초 느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국제지구자전좌표국(IERS)은 1년에 1초를 더하는 윤초를 1972년 처음 도입했다. 보통 윤초를 실시할 경우 세계협정시(UTC)를 기준으로 6월 30일이나 12월 31일 시행한다. 올해는 6월 30일 오후 11시 59분 59초 다음에 1초를 더해 11시 59분 60초가 되고, 이어서 7월 1일 0시가 되는 것으로 결정했다.

우리 시간으로는 7월 1일 오전 8시 59분 59초에서 오전 8시 59분 60초가 새롭게 생기게 된다. 휴대전화에 내장된 시계처럼 표준시를 수신해 표시하는 전자시계는 자동 적용되지만 다른 시계들은 1초씩 늦도록 조작해야 한다. 지금까지 윤초가 시행된 것은 총 26회였으며 가장 최근에 적용된 것은 2012년 7월 1일이었다.

조정되는 시간은 1초에 불과하지만, 지난 2012년 윤초 때는 호주 항공사의 발권시스템이 장애를 일으키는 등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특히 오늘 윤초는 18년 만에 일상 업무가 이뤄지는 평일에 적용하는 경우여서 자칫 혼란이 커질 가능성도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휴대전화 내장 시계처럼 표준시를 수신해 표시하는 전자시계는 윤초가 자동적용되므로 문제가 없다"며 "그러나 그 밖의 시계는 정확한 시간을 맞추려면 1초가 늦어지도록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