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임직원, 아동•청소년들 자립 돕는다

부산, 강원에도 내년 상반기 중 청소년 자립지원센터 개소 예정 안현아 기자l승인2015.09.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삼성전자가 임직원들이 모은 성금으로 보호 아동·청소년들의 자립을 돕는다.
삼성전자는 17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공동모금회)’와 함께 대구시의 청소년 자립훈련공간을 개소했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사회복지서비스 사각지대인 보호가 필요한 청소년들의 자립이라는 주제에 공감해 150억 원을 기탁했고 공동모금회는 사업모형에 대한 연구와 현장 조사 등을 통해 1년여의 준비 끝에 보호 아동·청소년 자립 통합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이번에 개소한 대구 자립훈련공간은 아동·청소년들의 자연스러운 사회 적응을 위해 청소년들이 선호하는 지역의 원룸형 오피스텔에 마련됐으며, 11실의 독립 생활이 가능하다.
 
또 관리자와 취업 멘토가 상주하면서 자립생활 체험, 취업 훈련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의 성공적인 자립을 도울 계획이다.
 
공동모금회는 지방자치단체와 민관협력을 통해 주거 등 공간 설치비와 3년간 사업운영비를 지원하며, 지방자치단체는 설치 시설물을 이전 받아 지원 종결 후 사업 운영을 책임진다.
 
보호 아동·청소년 자립 통합지원은 현재 아동복지시설, 그룹홈(공동생활가정), 가정위탁 등의
보호체계에 있는 아동들이 만 18세가 되면 퇴소나 보호종료가 되는 상황에서 충분한 준비 없이 사회로 내몰리는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실시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단순한 지원에 그치지 않고 아동·청소년들의 자립역량 강화와 자립 실현을 위한 실질적 지원 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보호 아동청소년 자립 지원의 제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보호 아동·청소년 자립 통합지원 사업은 공모과정을 통해 강원도, 대구시, 부산시가 선정됐으며, 내년 상반기 중 부산과 강원도에서도 청소년 자립지원센터가 개소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그룹은 지난 2013년 신경영 선언 20주년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특별 격려금을 지급했고 임직원들은 신경영 선언의 취지에 맞게 금액의 10%를 기부했다.
 
삼성전자는 임직원 투표를 통해 보호 아동청소년 자립 통합지원 휴대폰을 이용한 아프리카 영아 사망률 개선 의사소통장애인을 위한 대체의사소통보조 기구 지원 복지시설 에너지비용 절감을 위한 태양광 발전시설 지원 저소득 가정 난치성 질환 치료비 지원 공공복지시설 건립 등 6개의 지원사업을 결정했다.
 
심원환 삼성전자 구미지원센터 전무는 "일회성 시설 건립에 그치지 않고 인근 사업장과 연계해 자립준비가 필요한 청소년에게 임직원들이 사회생활의 선배이자 멘토로서 이들이 완전히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