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옥주현, 입담도 수준급

뮤지컬 여주인공 옥주현 방송 출연 박한솔 기자l승인2017.12.29l수정2017.12.29 02: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tvN ‘인생술집’에 옥주현, 민우혁이 등장했다. 옥주현과 민우혁은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독차지했다. 옥주현은 국내에서 인정받는 뮤지컬 배우 활동하고 있으며, 대학교 객원 교수이기도 하다. 옥주현의 뮤지컬에서 옥주현이 연기를 하거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옛날의 옥주현은 이미 머릿속에 사라지게 된다. 그만큼 옥주현의 노래실력과 연기력은 나날이 향상되고 있다.

▲ 옥주현과 민우혁이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사진출처 : tvN ‘인생술집’ 화면 캡처

28일 방송된 ‘인생술집’에 출연한 옥주현은 토니안과 동시대에 활동한 인물이다. 이날 토니안은 스페셜 MC로 등장하며 옥주현과 함께 방송에 출연했다. 옥주현은 토니안에 대해 말문을 열였다. 옥주현은 “데뷔 전부터 토니안의 팬이었다”고 말하며 토니안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또한 “요즘은 혼자 살고 있는 것 잘 보고 있다”며 뒤에 “마음이 아프다”고 말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옥주현은 그녀의 가창력만큼이나 말하는 것도 시원스러웠다. 민우혁이 옥주현에 대해 “핑클 시절부터 옥주현 선배님을 가장 좋아했다”고 말하며 옥주현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옥주현은 솔직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옥주현은“예전엔 걸그룹이 가지지 말아야할 몸무게를 가졌다”고 솔직한 고백을 했다. 또한 옥주현은 몸무게에 대한 관리도 소홀했다는 표현도 했다.

옥주현은 “뮤지컬 배우 시절과 걸그룹으로 활동하던 시절 중에 어느 것이 더 힘들었냐?”는 질문에 “저는 제가 걸그룹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을 했다”며 이번에도 솔직한 고백을 이어나가기 시작했다. 옥주현은 “당시 S.E.S가 활동을 할 때였는데 저희와 비교가 안 되는 사랑스러움이 있었다”고 그때의 심정 고백을 했다. 이에 민우혁은 “누난 저에게 그런 존재였다”말하며 옥주현 팬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옥주현이 걸그룹으로 활동할 때 많은 인기를 누렸지만 정작 옥주현 본인은 걸그룹의 색깔과는 맞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또한, 지금의 걸그룹과 비교하면 옥주현은 당시에 관리를 많이 안 한 것으로 본인의 모습을 회상했다. 뮤지컬 여배우로서, 뮤지컬 여주인공으로서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옥주현에게 뮤지컬 배우가 된 이유를 물어보았다.

옥주현은 “원래 핑클 데뷔 전에 성악을 제대로 공부해서 성악을 전공하고 오페라 무대에 서고 싶었다”다고 말했다. 옥주현의 그간의 노력은 뮤지컬 무대에서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발성적으로 풍부한 소리를 내는 옥주현은 주연으로 뮤지컬 무대에 서며 극찬을 받고 있다. 옥주현은 뮤지컬을 하기 전에 현실의 상황은 직업이 가수로 정해졌기 때문에 가수를 하고 나서 뮤지컬로 전향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는 옥주현만의 막연한 생각일 뿐이었다. 나중에 뮤지컬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막연히 하게 됐다"고 답했다.

옥주현에 이어 민우혁도 솔직한 고백을 이어갔다. 민우혁은 데뷔하기 전에 야구 선수였다. 민우혁은 “저는 전직 야구선수 출신이다. LG에서 8개월간 선수들과 연습했는데 수비 연습 중 발목 인대가 끊어졌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민우혁은 부모님께는 차마 그 이야기를 못했던 거짓말쟁이였다. 아니, 민우혁은 그만큼 속내가 깊은 효자 아들이었다. 그렇게 부모님 걱정을 먼저 하며 자신을 포장했다고 민우혁은 고백했다. 민우혁은 뮤지컬 배우가 되면서 조금 달라지기 시작했다. 뮤지컬 공연에서 연기와 노래를 하며 이제는 자신의 감정 표현에 솔직해졌다고 말했다.

‘인생술집’에 출연한 뮤지컬 배우 옥주현은 본인의 다이어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특히 옥주현은 ‘어차피 내가 아는 맛’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옥주현은 방송에서 “관리가 필요할 땐 어차피 아는 그 맛이니까 관리를 안 해도 될 때 먹자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옥주현은 이어 본인만의 다이어트 노하우를 말해주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은 뮤지컬을 하는 과정에서 자기관리를 굉장히 철저하게 하고 있다고 인정받고 있는 인물이다. 옥주현의 노하우는 딱 3일만 참아보는 것이었다. 옥주현은 “3일 야식을 먹으면 300일을 먹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옥주현은 “3일을 어떻게 먹느냐가 중요하다”며 “다이어트 할 때도 3일 넘기기가 힘든데 3일 넘기고 나면 그 습관에서 조금 멀어진다”고 말하며 현실적인 다이어트 조언을 해 주었다.

민우혁은 옥주현에 대해서 언급한 말이 있는데 “배우들은 보통 첫 출근을 해서 대본과 펜을 꺼내는데 옥주현만은 빵을 먼저 꺼내더라”고 말해 모두를 웃음바다로 몰아넣었다. 갈수록 성숙해지는 옥주현의 노래실력과 연기력 만큼이나 옥주현의 기가 막힌 입담은 ‘인생술집’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앞으로도 옥주현이 뮤지컬 배우로서 어떤 성장을 할지, 그리고 방송에서도 어떤 입담을 과시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인협 = 박한솔 기자]


박한솔 기자  redsun@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