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값, 7주 연속 L당 23~24원 인상 1600원대 눈앞

조희선 기자l승인2015.03.10l수정2015.03.10 17: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정유사들이 이번 주 휘발유 공급기준 가격을 ℓ당 23∼24원씩 7주 연속 인상하고 지난주 소폭 내렸던 경유값은 11원씩 다시 올렸다.

이로써 전국 1만2000여개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값은 2월5일 ℓ당 1409원으로 저점을 찍은 뒤 다음날부터 매일 상승해 지난 8일 1500원대로 올라섰다.

정유업계에 따르면 SK에너지는 휘발유 공급기준가를 지난주 대비 리터당 24원 오른 1천596원, GS칼텍스는 23원 오른 1천586원으로 책정했다.

휘발유 공급기준가는 1월 넷 째 주부터 매주 올랐으며 지난주 리터당 6∼8원으로 둔화됐던 상승폭이 이번 주 다시 커졌다.

지난주 리터당 5∼8원 내렸던 경유 공급 기준가는 이번 주 11원씩 올려 SK에너지가 1천388원, GS칼텍스가 1천387원으로 결정했다.

등유는 3원씩 내려 SK에너지가 858원, GS칼텍스가 859원으로 발표했다.

휘발유·경유 공급기준가는 인상하고, 등유 기준가는 인하한 이유는 싱가포르 현물시장의 석유제품 가격 변동 때문이다.

싱가포르 시장의 휘발유 제품값은 2월 마지막주 평균 배럴당 69.91달러에서 3월 첫 주 73.33달러, 경유 제품값은 73.23달러에서 76.22달러로 상승한 반면 등유 값은 75.33달러에서 74.55달러로 하락했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휘발유 전국 평균값은 ℓ당 1천504.9원, 서울은 1천596.9원으로 서울지역 평균값은 이번주 중 1천600원대에 진입할 전망이다.

기름값 상승에 따라 휘발유를 ℓ당 1300원대에 판매하는 주유소는 2월2일 7천300여곳에서 현재 35곳만 남았고, 경유를 1100원대에 판매하는 주유소는 4곳에 불과하다.

이들 주유소마저 정유사들의 공급 기준가 인상과 농협 조합장 선거에 영향을 받아 조만간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휘발유 1천300원대 주유소 가운데 23곳, 경유 1천100원대 주유소 가운데 2곳은 농협 주유소인데, 11일 사상 첫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치러진다.

복수의 주유소 관계자들은 "농협 현 조합장들이 선거에 출마하면서 기름값을 올리지 않다가 선거가 끝나면 가격을 인상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