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패스트푸드 점원 시급 인상

인상될 시급은 15달러 선 김한주 기자l승인2015.07.21l수정2015.07.21 17: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한주 기자] 미국 뉴욕 주의 패스트푸드 임금위원회는 현지시각 22일 뉴욕 주내 패스트푸드 점원들의 시간당 최저임금을 단계적으로 15달러까지 인상하는 방안에 대해 표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로는 통과가 유력한 상황인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패스트푸드 임금위원회는 권고안이 발표되는 이후 뉴욕 주 노동국장이 이를 승인하는 절차를 따르게 되며, 이 단계까지 마무리될 경우에는 뉴욕 주의회의 승인 없이도 최저임금이 인상된다.

뉴욕 주의 현행 최저임금은 시간당 8달러 75센트이며 올해 말 약 9달러 선으로 인상될 계획인 것으로 밝혀졌다.

▲ 뉴욕 주는 패스트푸드 종업원들에 한해 단계적인 시급 인상을 추진하는 법안을 논의 중에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 보도에 덧붙여 "미국의 일부 지방정부가 최저시급을 15달러로 인상하는 파격 조치를 단행하기는 하였으나 뉴욕 주처럼 특정 업종에 대해서만 임금 인상을 추진하는 사례는 굉장히 이례적이다"라고 언급했다.

뉴욕 주지사 앤드류 쿠오모는 지난 2012년 11월 뉴욕 맨해튼에서 벌어진 패스트푸드 업체 종업원 최저임금 인상 요구 시위 이후 이들 주장을 옹호하는 입장을 취해왔다. 한편 맨해튼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종업원들의 시위가 시작된 이후부터는 전국에서 연대 시위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한주 기자  h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