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일가족 숨진 채 발견...아버지와 아들이 각각 쓴 유서 발견

가족들 목졸라 숨지게 하고 마지막에 투신자살한 아들...생활고 비관하는 내용 유서에 담겨있어 정유경 기자l승인2015.05.13l수정2015.05.13 13: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유경 기자]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5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오전 7시께 부산시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 1층 화단에 김모(38)씨가 떨어져 숨진 채 발견돼 경찰에 신고가 들어왔다.

김 씨의 호주머니에 아파트 동 호수와 비밀번호가 적힌 쪽지가 발견돼 신원파악을 위해 경찰이 집으로 들어갔을 때 거실에 반듯하게 누워 숨져있는 일가족 4명을 발견했다. 목이 졸린 흔적이 있었다.

집 안에서 발견된 일가족은 김 씨의 아버지(67), 어머니(64), 누나(41), 조카(8) 등 4명이다.

주방과 거실에서는 술병이 다수 발견됐으며, 김 씨와 그의 아버지가 각각 쓴 것으로 유추되는 유서가 발견 됐다.

김 씨는 유서에, “힘들다. 주변 사람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을 남겼고, 김 씨의 아버지는 “자식을 잘못 키웠다. 내 탓이다”라는 내용을 각각 남겼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김 씨의 유서에 "어제 새벽 늦게 가족을 다 보낸 뒤 시신을 닦고 어루만지며 지옥 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적힌 것으로 미루어보아 김 씨가 가족을 차례로 목 졸라 숨지게 한 뒤 투신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또 유서에 생활고를 비관하는 내용이 있고 일가족이 저항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 동반자살 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친척과 지인 등을 상대로 동기를 파악하고 있다.


정유경 기자  yukyeong.jung@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