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교육] 원광디지털대, 이시형 박사 석좌교수로 위촉
[한인협 = 박승봉 기자] 원광디지털대학교(총장 남궁문, wdu.ac.kr)는 지난 11일(일), ‘행복주치의’, ‘국민건강전도사’로 명성이 높은 이시형 박사를 웰빙문화대학원 자연건강학과 석좌교수로 위촉했다. 이시형 박사는 정신과 전문의이자 자연의학의...
박승봉 기자  2016-09-13
[문화&교육] 9월 모의고사 예상 등급컷, “수능은 이번 9월 모의고사가 기준 난이도?”
지난 1일 실시된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고사에 대해 9월 모의고사가 수능의 척도가 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 나왔다. 또한 이번 9월 모의고사와 관련해서 다수의 교육관련 기관과 학습참고서 관련 출판사에서는 9월 모의고사 예상 등...
박귀성 기자  2016-09-02
[문화&교육] 최경희 이대총장 “학생들과 대화하려 했다”발언, 학생들 “거짓말!”
최경희 이대총장이 끝내 입을 열었다. 최경희 이대총장은 1일 교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래라이프 계획과 관련된 향후 일정을 모두 중단하고 널리 의견을 수렴하겠다”면서 “학생들이 본관 점거 농성을 중단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최경희 이대총장은 이날 오...
박귀성 기자  2016-08-02
[문화&교육] 간호사 태움 문화, 누구도 모를 그들만의 광란의 질병
병원 간호사 태움 문화는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SBS는 간호사 태움 문화에 대해 31일 저녁 집중적으로 조명하며 간호사 태움이 의료계에 만연돼 있음을 폭로하고 간호사들의 태움 문화가 던지는 사회적 문제와 파장을 파해쳤다.이런 간호사 태움 문화는 ...
박귀성 기자  2016-08-01
[문화&교육] 이화여대 학생행동 지지성명, 고대 총학 “해방이화 지지한다!”
지난 30일 이화여대 학생들에게 공권력이 투입된 것에 대해 이화여대 학생들이 강력히 반발했고, 이런 이화여대 학생 행동을 지지하는 타 대학 총학생회의 “이화여대 학생 행동을 지지한”다는 지지성명과 “이화여대 학생들과 함께하겠다”는 연대성명이 잇따르고 ...
박귀성 기자  2016-07-31
[문화&교육] 이화여대 사태에 한양대 총학생회 연대성명 발표 “함께하겠다!”
30일 이화여대에 공권력 투입에 대해 “이화여대 학생들의 정당한 목소리를 공권력으로 억압하지 말라”면서 한양대학교 총학생회가 이화여대 학생들과 연대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한양대학교 44대 총학생회 ‘솔루션’은 이날 성명에서 이화여대 학생들에게 1600...
박귀성 기자  2016-07-31
[문화&교육] 이화여대 경찰 1600 투입 “학생들 호소 보도하는 언론 없나요!”
이화여대 학생 200여명 점거농성에 들어갔고, 이들 이화여대 학생들 농성을 해제하기 위해 1600여명의 경찰이 투입됐다. 이화여대 학생들은 30일 오후 경찰이 이화여대에 투입된 후 상황을 실시간 소셜미디어 SNS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속속 전하고 ...
박귀성 기자  2016-07-30
[문화&교육] 용인대 글로벌브릿지, 다문화 학생 대상으로 인재교육 '각광'
다문화 학생들의 잠재능력 개발과 글로벌 인재 육성을 목표로 하는 용인대학교 ‘글로벌브릿지 프로그램’이 사회적으로 많은 각광을 받고 있다. 교육부가 지난 2012년 6월 용인대학교를 포함한 서울교육대학교, 한국교원대학교, 전북대학교, 대구대학교, 선문대...
박귀성 기자  2016-07-16
[문화&교육] 신촌 물총축제, 흠뻑 젖은 미녀들 바글바글 ‘히야! 물 좋다!’
제4회 신촌 물총축제가 9-10 양일간 개최된다. 9일 오후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 열린 신촌 물총축제는 이날부터 시작됐으며 오후 7시에 종료됐다. 서울이 33도에 육박하는 한낮 찜통더위 속에서 펼쳐진 이날 신촌 물총축제에 참가한 많은 시민들은 무대 위...
박귀성 기자  2016-07-09
[문화&교육] 경복궁 야간개장 예매? “고궁에 휘영청 달 밝은데~ 이것만 알자”
7월 경복궁 야간개장 예매가 걱정이 된다? 경복궁 야간개장 야경을 즐기려면 이것만은 알아두자. 우선 이번 경복궁 야간개장 일자는 7월 중순부터 약 한 달간이다. 아울러 경복궁 야간개장 주최는 문화재청이며 오는 16일부터 8월 19일까지 경복궁(화요일 ...
박귀성 기자  2016-07-07
[문화&교육] 한강 맨부커상 영예! 독서율 제고와 작가 처우 개선해야
한강 맨부커상 수상 쾌거 소식이 전해졌다. 소설가 한강은 16일(현지시각) 맨부커상 6명의 최종후보 명단에 포함돼 끝내 맨부커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 일등공신의 그녀의 저서 ‘채식주의자’였다.소설가 하강이 맨부커상을 획득함으로써, 우...
박귀성 기자  2016-05-17
[문화&교육] 한강 맨부커상 수상! 네티즌 한강에 ‘축하 봇물’ 이뤄
맨부커상을 한강이 수상했다. 한강은 2016 맨부커상 수상자 최종 명단에 올랐다. 한강(46세) 작가가 맨부커상 수상 후보에 오른 작품은 ‘채식주의자’로, 한강은 최종 후보 6명 명단에 올라 독서가들에겐 또 하나의 기쁜 소식이었지만 16일 새벽 한강은...
박귀성 기자  2016-05-17
[문화&교육] 전태식 목사 “하나님은 말씀하신대로 이루시는 여호와 곧 언약의 하나님”
[한인협 = 김효빈 기자] 4월 24일, 전태식 목사는 순복음진주초대교회가 현 위치인 진주시 망경동에 세워지고 나서 처음으로 주일 강단에 섰다.전태식 목사는 주일강단에서 ‘여호와 하나님(본문말씀 : 출3:15)’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출 3:...
김효빈 기자  2016-05-17
[문화&교육] 어버이날 카네이션 아닌 다른 꽃? “5월은 잔인한 달?”
어버이날 카네이션 달아드려야 한다. 어버이날 카네이션 다는 이유가 뭘까? 어버이날 카네이션 외에 다른 꽃 달기 가능할까? 어버이날 카네이션 반드시 달아야할 한다는 법이나 원칙 등 명문화된 것은 전 세계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어버이날 카네이션을 다...
박귀성 기자  2016-05-08
[문화&교육] 경복궁 야간개장 예매 실패해도 “포기 말라, 방법이 있다!”
경복궁 야간개장 시작됐다. 하지만 경복궁 야간개장 티켓예매는 현재 대기인원만 수천명에 달해 사실상 경복궁 야간개장 관람 온라인 티켓 구매가 불가능하다. 하지만 경복궁 야간개장 관련을 놓칠 순 없다. 그렇다면 티켓구매 실패시 다른 방법은 있나 찾아봐야겠...
박귀성 기자  2016-04-20
[문화&교육] 이경은 교육원장 “믿음의 거룩한 무리들의 행진이 있어야 한다”
[한인협 = 김효빈 기자] 이경은 원장은 격려사에서 4회 장원들에게 먼저 축하를 드리는 인사말과 함께 지금 믿음의 거룩한 행진이 있어야 함을 강조했다.또한 우리가 체감하고 있듯이 교회에 어둠의 세력들이 서서히 방해공작을 펼치고 있는 이때에 방관하는 자...
김효빈 기자  2016-01-30
[문화&교육] 전태식 목사 “예수 믿는 사람은 영혼 구원에 이르는 믿음으로 살아야 한다”
[한인협 = 김효빈 기자] 전태식 목사는 축사에서 예수 믿는 사람은 믿음으로 살아야 한다. 그 믿음은 바로 영혼 구원에 이르는 믿음이라는 것을 강조했다.우리는 이 땅의 축복이 아니고 저 맹세한 땅에 들어가서 영원히 사는 이 축복을 보고 달려가는 사람들...
김효빈 기자  2016-01-26
[문화&교육] 장원 급제 출두요!
[한인협 = 김효빈 기자] 아바드리더시스템 교육원에서는 ‘아바드리더시스템 과거시험 장원선발대회’를 통해 말씀 위에 바로 선 차세대 리더를 키우고 있다. 그 반응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으며 이번에는 제1회 장년부 장원 선발 대회도 함께 개최되었다.이경은...
김효빈 기자  2016-01-18
[문화&교육] 넷플릭스 한국내 서비스 시작했다.. 서비스 이용방법은?
넷플릭스 코리아 한국내 서비스 개시, 넷플릭스 동영상 서비스 업체 가입, 넷플릭스 로그온 방법과 요금체계, 넷플릭스 세계최고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 냇플릭스 영업 개시와 영화계 케이블TV에 영향 - 기사 요약넷플릭스 세계 최고의 온라인 비디오 서비스 ...
박귀성 기자  2016-01-07
[문화&교육] 제4회 아바드리더시스템 과거시험 장원 선발 대회 개최
[한인협 = 김효빈 기자]하나님 나라 인재 등용 ‘과거시험’ 화제-‘아바드리더시스템 온라인 교육’-올해 2015년 국민일보 기독교 교육 브랜드 부분에서 대상을 차지한 아바드리더시스템은 미션어워드상도 네 번이나 받았으며 차세대 교육의 대안으로 교계에서는...
김효빈 기자  2015-12-07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