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클래식] '이재성 1골 1도움' 전북, 제주를 3-0 꺾고 선두 질주

장문기 기자l승인2015.07.14l수정2015.07.16 16: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장문기 스포츠기자] 에닝요와 에두가 떠나면서 여러므로 뒤숭숭 하였던 전북 현대가 이재성의 원맨쇼에 힘입어서 제주를 제압하였다.

전북은 11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22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하며 리그 선두를 지켰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승점 47점을 기록해 다가올 올스타 휴식기를 맘편히 맞이하게 되었지만 제주는 승점 29점을 기록해 리그 8위에 머무르게 되었다.

스리백 전술을 들고 나온 홈팀 제주는 최전방에 로페즈, 김현, 송진형을 투입시켰고 이어 윤빛가람과 허범산을 중원에 내세웠다. 좌우 수비에는 김상원과 김수범을 스리백에는 강준우, 정다휜, 이용을 위치시켰고 골문에는 김호준이 지켰다.

이에 맞선 원정팀 전북은 경고 누적으로 아쉽게 결장하게 된 이동국을 대신해 유창현을 투입하였고 한교원, 이재성, 이승현을 2선에 배치시켰다. 이후 최보경과 정훈이 중원에 최철순, 윌킨슨, 김형일, 김기희를 포백에 내세우며 수비테세를 갖추었고 골키퍼에는 변함없이 권순태를 내세워 제주전 승리를 다짐했다.

양 팀은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전반 초반 부터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선보였다. 제주는 절정의 기량을 보이고 있는 로페즈를 중심으로 측면 공격을 활용해 나섰고 전북은 이재성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면서 맞대응을 펼쳤다.

그리고 전반 20분 전북이 이재성이 올려준 코너킥을 유창현이 헤딩 골로 연결해 제주의 골망을 흔드는데 성공하게 된다. 제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측면 수비수들의 활발한 오버래핑과 과감한 슈팅을 선보이며 동점골을 넣기위해 나선 제주는 전북의 골문을 수차례 위협해 계속해서 슈팅을 선보였다.

이후 후반 2분 송진형의 결정적인 슈팅까지 선보인 제주는 2분뒤에 찾아온 로페즈의 기회마저 만들어가며 득점 기회를 나타냈지만 고인 물로 인해 젖은 그라운드의 사정과 영 좋지않은 운까지 겹치면서 제주는 이렇다할 골을 넣지 못하였다.

오히려 후반 11분 전북이 이재성의 두번째 골까지 터지며 앞서갔고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강준우의 자책골까지 더하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3-0의 완승을 거둔 전북은 에두와 에닝요의 공백으로 나타난 위기감 없이 그대로 이어가며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장문기 기자  mkjang@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