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동성애자 행진 참가 소녀 끝내 사망

김한주 기자l승인2015.08.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한주 기자] 지난 달 30일 이스라엘에서 열린 동성애자 행진에서 극우 유대교 신도가 휘두른 흉기에 중상을 입은 10대 소녀가 결국 숨진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올해 16살이었던 소녀 시라 반키는 이스라엘의 수도 예루살렘에서 열린 동성애자 행진에 난입한 유대교 극우 분파 총정통파 신도가 휘두른 흉기에 부상을 입고 긴급히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사망했다.

반키를 비롯하여 6명에게 중경상을 입힌 용의자는 비슷한 범행으로 복역한 전과가 있으며 폭행 시점으로부터 불과 몇 주 전 출옥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흉기 난동이 발생한 지 몇 시간 뒤인 지난 달 31일 오전에는 유대인 정착촌 주민으로 추정되는 괴한들이 팔레스타인의 서안지구 민가에 방화를 저지르는 사고가 발생하여 18개월 아기가 숨지는 참사가 발생한 것이 확인됐다.

이에 이스라엘의 주요 도시 텔아비브와 예루살렘 등지에서는 극우 유대인의 증오범죄와 폭력사태를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김한주 기자  h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