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클래식] 이정협 기다렸던 부산, 부상 소식에 '시무룩'

장문기 기자l승인2015.08.28l수정2015.08.29 10: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장문기 기자] 경남FC와의 경기도중 안면부위 복합골절 부상을 입은 이정협(상주)이 사실상 시즌아웃을 선언하면서 그를 맞이하려고 하였던 부산이 어두운 표정을 드리우게 만들었다.

이정협은 26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5' 29라운드 경남과의 원정경기서 후반 2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상대 수비수 배효성과 강하게 부딪쳐 그자리에서 쓰러졌다. 쓰러진 직후 심판의 요청에 따라 곧바로 들것에 실려간 이정협은 이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어 1차 검진을 받고 다음날 27일 오전 서울 한양대학교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이정협은 3일 이상 입원 치료를 받아야했고 회복까지는 2~3개월이 소요된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완쾌된 이후에도 몸 만들기를 해야 하는 시간까지 합하면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부분이어서 이정협은 이번 부상을 통해서 사실상 시즌 아웃을 선언하게 되었다.

이로 인해 이정협의 부상 소식을 누구보다 안타까워 했던 축구대표팀과 상주 상무측은 핵심 공격수인 이정협의 시즌아웃 소식에 크게 울상 지었고 특히 다음달초에 열리는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2연전에 그를 기용하려 하였던 울리 슈틸리케 감독으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나타나게 만들었다.

하지만 상주와 대표팀 만큼 이정협 부상에 더 울상 짓는 팀이 있었다. 바로 부산(승점 21)이다. 리그 11위로 올시즌 강등이 유력한것으로 전해진 부산은 남은 시즌 기간 동안 강등권을 완전히 탈출하는 목표로 후반기를 보내는 상황에 놓여졌다.

그리고 그 목표를 세우고자 오는 10월에 전역하는 이정협을 즉시 전력으로 활용해 공격력 증강에 나서겠다고 밝혔고 이는 곧 승강 플레이오프로 직행하는 것이 아닌 완전한 잔류권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부산의 계획이어서 그의 전역을 기다리게 만들었던 것이다.

이정협의 복귀시점 자체가 불투명해진 상황에서 커다란 위기를 맞은 부산이 제대로 된 모습을 갖추어 낼 것인지, 위태위태로운 상황에 놓여진 부산은 오늘도 이정협의 부상소식에 시무룩한 모습을 감추지 못하였다.


장문기 기자  mkjang@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